TALK with SPI

건축가 쿠마 켄고가 말하는 코로나 이후의 세계

2021. 03. 22·
고병기
0
일본 건축가 쿠마 켄고가 최근 니혼게이자이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 이후 도시의 미래에 대해 말했다. 쿠마 켄고의 주요 발언들을 옮겨본다. 도시 역사의 반환점, ‘집중’에서 ‘분산’으로 지역에서 만들고 소비하는 시대로  “역사의 반환점이라는 생각이 든다. 인류는 수렵·채집에서 농업으로 정착하면서 ‘분산’에서 ‘집중’으로 전환했다. 집중의 흐름 속에서 도시가 태어나고 건축 공간의 초고층화가 진행됐다. 효율성과 경제성을 중시한 결과다. 초고층 빌딩 경쟁은 사람들에게 정신적, 육체적으로 스트레스를 유발했다. 분산된 환경을 가능케 하는 IT 등의 인프라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이전까지는 관성을 이겨내지 못했다.” *쿠마 켄고는 작년 말 니혼게이자이신문에 기고한 글에서 “집중은 평면적으로 보면 ‘도시화’이며, 입체적으로 보면 ‘고층화'”라고 말하기도 했다. “집중이 인간에게 부자연스러운 것이라는 것은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고 있다. 분산으로 인해 새로운 소비가 일어난다. 대량 생산 비즈니스 모델이 아닌 분산된 지역에서 만들어진 물건을 […]
SPI MEMBERSHIP 전용 콘텐츠입니다. MEMBERSHIP에 가입하시면 전용 콘텐츠 열람은 물론 다양한 부가 혜택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 MEMBERSHIP에 가입하셨다면 로그인 해주세요.

※해당 콘텐츠의 저작권은 서울프라퍼티인사이트(SPI)에 있으며, 무단 캡쳐 및 불법 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0개의 댓글

관련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