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LK with SPI

변화를 모색하는 ‘신세계 프라퍼티’

2021. 03. 10·
고병기
0
‘신세계 프라퍼티’는 지난 2013년 이마트와 신세계가 공동으로 출자해 설립횐 부동산 개발 회사다. 이후 2017년 신세계 지분을 이마트가 전부 가져오면서 이마트의 100% 자회사가 됐다. 대기업 계열의 디벨로퍼ㄹ이다 보니 지금까지 신세계 프라퍼티의 프로젝트는 대부분 스타필드 관련이다. 그 외에는 동서울 터미널 개발 사업과 이든자산운용의 블라인드펀드에 전략적투자자(SI)로 참여해 성수, 이태원 등에서 개발 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정도다. 시장에서의 평가는 대체로 아직까지 가진 잠재력을 충분히 발휘하지 못했다는 의견이 많다. 그런 신세계 프라퍼티가 이달 초 향후 사업 방향을 검토하기 위해 리서치 컨설팅 제안요청서(RFP)를 7개 회사에 발송했다. 컨설팅 목적은 신규사업 진출 방향 수립 및 실질적 사업 실행 전략 수행을 위한 리서치다. 구체적으로 각 오피스, 쇼핑몰, 호텔, 주택, 복합시설, 물류센터,  셀프스토리지, 데이터센터 등 부동산 섹터별로 기회를 찾고, 자산 유형이나 개발 및 […]
SPI MEMBERSHIP 전용 콘텐츠입니다. MEMBERSHIP에 가입하시면 전용 콘텐츠 열람은 물론 다양한 부가 혜택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 MEMBERSHIP에 가입하셨다면 로그인 해주세요.

※해당 콘텐츠의 저작권은 서울프라퍼티인사이트(SPI)에 있으며, 무단 캡쳐 및 불법 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0개의 댓글

관련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