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LK with SPI

코로나가 이룬 혁명_베를린 클럽 ‘베르크하인’

갤러리로 재탄생한 테크노의 성지 by 김수민(독일 FHP 재학)
2021. 02. 12·
김수민
0

예술가들이 사랑하는 문화수도이자 실험적인 시도로 가득한 반전 매력의 도시, 베를린에서 일어나는 변화를 바라봅니다. 함께 천천히 걸으며 편하게 이야기를 나누듯, 베를린의 다채로운 풍경들을 들려드립니다.

 

👉 김수민의 베를린 풍경 모아보기

코로나가 이룬 혁명_갤러리로 재탄생한 테크노의 성지 – 클럽 Berghain 베르크하인 – 예술가들을 위한 도시, 베를린 “베를린은 가난하지만 섹시하다. (Berlin ist arm, aber sexy.) ” 2001년부터 무려 14년 동안 베를린의 시장이었던 클라우스 보베라이트가 남긴 유명한 슬로건이다. 비록 그 이후 인구가 몇배로 늘면서 가난하지만 섹시했던 도시 베를린은 새로운 기회의 땅으로 바뀌었고, 더이상은 그때처럼 물가가 저렴한 곳은 아니지만 여전히 다채로운 매력이 가득한 젊은 도시이다. 독일의 수도이자 현대미술과 디자인의 중심지, 유럽에서 가장 힙하고 쿨한 도시, 유럽 일렉트로니카의 성지, 다양한 문화가 공존하며 자유와 다양성이 존중받는 문화도시.. 유럽의 실질적인 수도로 부상하면서 이처럼 베를린을 수식하는 단어는 점점 더 늘어나고 있다. 베를린은 유럽에서 아뜰리에, 스튜디오, 워크샵의 밀도가 가장 높은 도시이기도 하다. 동독과 서독으로 분단된 이후, 도시의 주요 시설들이 […]
SPI MEMBERSHIP 전용 콘텐츠입니다. MEMBERSHIP에 가입하시면 전용 콘텐츠 열람은 물론 다양한 부가 혜택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 MEMBERSHIP에 가입하셨다면 로그인 해주세요.

※해당 콘텐츠의 저작권은 서울프라퍼티인사이트(SPI)에 있으며, 무단 캡쳐 및 불법 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0개의 댓글

관련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