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LK with SPI

전대 비즈니스 모델 탈피하는 ‘공유 오피스’

매출연동, 위탁관리, 프랜차이즈 형태로 전환 가속화
2021. 02. 10·
고병기
0
공유 오피스는 기본적으로 전대(재임대) 비즈니스 모델 구조를 갖추고 있다. 위워크나 패스트파이브와 같은 공유 오피스 사업자들은 기본적으로 건물주로부터 공간을 장기 임차해서 다시 임대하는 구조였다. 그런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공유 오피스 회사들이 기존 비즈니스 모델을 폐기하거나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채택하는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 코로나19 이후 재택근무가 확산으로 수요가 급감하면서 공유 오피스 호황기에 맺은 비싼 장기 임대 계약이 부메랑이 되어 돌아오고 있기 때문이다. 코로나19 이전까지만 하더라도 추락하는 위워크와 비교되면서 새롭게 부상하는 공유 오피스 업체로 꼽혔던 노텔(Knotel)은 최근 미국의 기업 파산법에 따라 챕터11(파산보호신청)을 신청했다. 노텔이 무너지면서 그간 대부분의 공유 오피스 업체들이 채택했던 전대 모델이 지속가능한 전략이 아니라는 인식이 확산되고 있다. 이에 따라 최근 공유 오피스들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고안하고 있다. 전대 형태가 아닌 호텔 소유주와 운영자 간에 맺는 […]
SPI MEMBERSHIP 전용 콘텐츠입니다. MEMBERSHIP에 가입하시면 전용 콘텐츠 열람은 물론 다양한 부가 혜택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 MEMBERSHIP에 가입하셨다면 로그인 해주세요.

※해당 콘텐츠의 저작권은 서울프라퍼티인사이트(SPI)에 있으며, 무단 캡쳐 및 불법 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0개의 댓글

관련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