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LK with SPI

코로나發 일본 오피스 시장 재편 시작

광고회사 '덴츠그룹' 본사 빌딩 매각 추진, 거래 규모 역대 최대 전망
2021. 01. 20·
고병기
0
일본을 대표하는 기업 중 하나인 광고회사 ‘덴츠그룹’이 도쿄 미나토구에 위치한 본사 빌딩 매각을 추진한다. 덴츠 본사 빌딩은 지상 48층, 높이 210미터의 초고칭 빌딩으로 저층부에는 상업시설 ‘카렛타 시오도메’가 있다. 준공 시기는 2002년이다. 자산 매각 규모는 일본 상업용 부동산 시장 오피스 거래 사상 최대 규모인 3,000억엔(약 3조 2,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1월 중에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고 본격적인 협상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한다. *참고로 기존 최고가는 지난 2006년 매각된 ‘퍼시픽 센추리 플레이스 마루노우치’로 약 2,000억엔에 거래됐다. 코로나로 인해 일하는 방식의 변화가 가속화되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發 일본 오피스 시장 재편이 본격화되는 신호탄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덴츠그룹은 오피스 매각 자금으로 사업 구조 재편과 신성장 사업에 투자할 계획이다. 빌딩 매각 후에도 본사로 사용할 예정이다. 다만 덴츠 그룹이 현재 건물의 약 70%를 사용하고 있는데 사용 면적은 절반 정도로 줄일 […]
SPI MEMBERSHIP 전용 콘텐츠입니다. MEMBERSHIP에 가입하시면 전용 콘텐츠 열람은 물론 다양한 부가 혜택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 MEMBERSHIP에 가입하셨다면 로그인 해주세요.

※해당 콘텐츠의 저작권은 서울프라퍼티인사이트(SPI)에 있으며, 무단 캡쳐 및 불법 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0개의 댓글

관련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