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LK with SPI

코로나 시대 주목받는 미국 부동산 스타트업 ‘랜딩’

2021. 01. 17·
고병기
0
코로나19로 예상보다 빠르게 성장한 ‘랜딩(Landing)’ 랜딩(Landing)는 미국 전역에서 가구가 비치된 아파트 네트워크를 운영하는 업체다. 2019년 론칭 당시 버밍엄, 알라바마, 샌프란시스코 등에 기반을 두고 시작했다. 랜딩은 지난해 30개 도시로 확장할 계획이었지만 수요가 예상보다 훨씬 빠르게 증가해 75개까지 확장했다. 빌 스미스 최고경영자(CEO)는 WSJ와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로 10년 동안 일어날 변화가 1년으로 단축됐다”고 말하기도 했다. 코로나19 이후 나타나고 있는 리모트 워크 확산 등이 랜딩의 성장 가속화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랜딩은 가구가 비치된 아파트와 유연한 임대 정책이라는 특징을 갖고 있다. 랜딩에서는 최소 30일이든 1년 이상이든 머물고 싶은 기간 동안 머물고 일과 가족 때문이거나 지루해졌을 때 다른 도시로 이동해 이용하면 된다. 연간 199달러의 연회비를 내고 랜딩 회원에 가입하면 여러 도시 중심부에 위치한 랜딩의 아파트 네트워크를 이용할 […]
SPI MEMBERSHIP 전용 콘텐츠입니다. MEMBERSHIP에 가입하시면 전용 콘텐츠 열람은 물론 다양한 부가 혜택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 MEMBERSHIP에 가입하셨다면 로그인 해주세요.

※해당 콘텐츠의 저작권은 서울프라퍼티인사이트(SPI)에 있으며, 무단 캡쳐 및 불법 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0개의 댓글

관련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