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LK with SPI

앵커력 폭발, 커피리사르

2019. 10. 11·
박지안
0

문득 궁금해졌습니다. 제가 분석하는 건물을 사용하는 소비자들의 마음이요. 그래서 진짜 소비자가 되기로 결심했습니다. 요즘엔 카페를 열심히 다닙니다.

 

👉 커피를 통해 세상을 보다 모아보기

샌드위치 휴일, 그동안 가보고 싶었던 카페 리사르로 향했다. 많은 분들께서 이 집이 너무 괜찮다고 꼭 가보라고 극찬을 하셨던 곳. 그러나 이곳을 가기가 결코 쉽지 않았다. 공휴일 및 일요일 휴무, 토요일은 12시부터 4시까지. 평일도 12시부터 6시까지. 회사원은 도저히 맞추기 힘든 영업시간. 이 카페의 타깃은 도대체 누구일까.

그렇게 궁금증을 가지고 약수시장으로 향했다. 꽃집도 보이고, 생선가게도 과일가게도 보였다. 아, 서울에 아직 이런 곳이 있었구나. 재래시장과 아파트가 묘하게 섞여있는 이곳. 그 끝자락에 리사르가 보였다.

누가 이 시간에 여길 올까 했는데, 이미 가게는 꽉 차있다. 배후에 커다란 아파트 단지를 끼고 있어, 세수만 하고 커피를 마시러 온 주민들이 많았다. 메뉴판을 보니 에스프레소는 1,500원 밀크가 들어간 음료들은 2,000원이었다. 이렇게 저렴하게 팔아도 월세를 낼 수 있단 말인가? 궁금함을 유발하는 가게였다 .

이 집의 대표 메뉴인 피에노(@2000원)를 시켰다. 에스프레소와 크림, 카카오 토핑이 얹어진 음료였다. 한입 마시자 진득한 초코가 목으로 넘어왔다. 달콤 쌉쌀. 너무 달지 않은, 그러나 부드러운 초콜릿이었다. 이 집은 크림과 설탕과 커피의 조합을 잘 이해하고 있었다. 이건 맛이 없을 수가 없었다. 홀짝홀짝 세입 정도 먹으니 모두 사라져있었다.

다음엔 가장 기본이 되는 에스프레소(@1500원)를 주문하였다. “설탕은 적당히 뿌려드릴게요.” “저 설탕 안 넣는데요” 하려는 순간 이미 사장님은 설탕을 뿌리고 계셨다. 동작이 빠르고 민첩했다. 그래 주시는 대로 마셔보자. 스푼으로 휘젓지 않아 설탕은 아래로 가라앉았다. 에스프레소는 쌉쌀하며 진득하니 뜨끈하게 목을 넘어왔다. 살짝 넘어오는 설탕이 끝 맛을 깔끔하고 기분 좋게 마무리해주고 있었다. 에스프레소는 두 모금을 마시니 모두 사라져있었다.

여기까지 왔는데 그냥 가기가 아까워, 메뉴판을 다시 보았다. 하겐다즈가 들어간 아포가도가 2,500원이었다. 응? 그래 이건 먹고 가야겠다. 그렇게 아포가토를 주문했다. 사장님께서는 걱정어린 목소리로 나지막히 이야기하셨다. “많이 드시는 것 같은데요.” 속으로만 대답했다. ‘제가 잘 만들진 못해도, 마시는 것만큼은 잘할 수 있어요’ 그렇게 아포가토가 나왔다. 커피의 비율이 적당히 높은 아포가토는 맛이 있었다. 애당초 아포가토가 크림과 설탕과 커피의 조합인데 맛이 없을 수 없지 않은가. 하물며 아이스크림도 하겐다즈인데. 2,500원의 호사였다.

한참을 먹다가 정신을 차리고 사장님께 여쭤봤다. 그런데 왜 하필 이곳에 매장을 내신 거예요? 사장님은 쿨하게 이야기하셨다. 왕십리에서 6년간 카페를 운영하다 건물주의 사정으로 나와야 했다고. 그래서 지하철역 근처에 어렵사리 이곳을 찾았고, 좋은 장소를 찾아 참 다행인 것 같다고 하셨다. 왜 꼭 지하철역 근처여야 했냐는 질문에 사장님은 눈을 동그랗게 뜨고 이야기하셨다. “저도 출근해야죠.” 쿨한 사장님의 대답에 나도 모르게 커피를 내뿜었다. 보통은 “손님들이 오시기 편하려면 지하철역 근처여야죠.” 라고 대답할텐데. 솔직 담백한 사장님이었다 .

이 카페, 볼수록 흥미로웠다. 이 정도면 대한민국 초저가형 카페인데. 커피는 맛있고 바이브도 살아있었다. 동네 주민들이 눈곱 세수만 하고, 머리도 질끈 묶고 오는데, 나름의 힙이 있었다. 가격을 낮춰 앵커력을 올렸는데, 막상 대부분의 손님들은 두세 잔을 거뜬히 주문했다. 아무리 봐도 실제 객단가가 다른 카페와 유사했다. 사장님께서는 좋은 건물주를 만났다고 좋아하셨지만, 이런 좋은 임차인을 만난 건물주가 더 행운이 아니었을지.

좋은 휴일 오후였다.

※ 해당 콘텐츠의 저작권은 서울프라퍼티인사이트(SPI)에 있으며, 무단 캡쳐 및 불법 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0개의 댓글

댓글 등록

관련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