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LK with SPI

디벨로퍼 ‘이지스린’의 탄생

전략적 협업 강화하는 이지스자산운용과 우미건설
2021. 04. 21·
고병기
0
디벨로퍼 ‘이지스린’이 탄생했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이지스자산운용과 우미건설이 손을 잡고 만든 부동산 개발회사다. 이지스운용과 우미건설이 각각 40%씩 출자를 하고, 임직원도 20% 지분을 갖는다. 이지스린은 이지스운용과 우미건설이 가진 장점을 살려 주거부터 오피스, 물류센터 등 다양한 개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김정현 이지스운용 프로젝트금융투자부문 대표가 이지스린을 이끈다. 참고로 이지스운용은 오는 5월  조직 개편을 단행할 예정이다. 캐피탈마켓(CM), 자산관리(AM), NPL은 기존 부문 대표제를 유지한다. 또한 국내 투자부문과 해외투자부문, 개발투자부문을 통합하고, 각 부문 대표는 대표 펀드 매니저가 된다. 각자의 강점을 결합한 ‘이지스린’ 이지스운용과 우미건설의 협업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우미건설은 이미 우미글로벌을 통해 이지스운용의 지분 9.08%(2020년 말 기준)을 보유하고 있다. 최근 건설사나 시행사들의 운용사 설립 붐이 일고 있지만 우미건설은 운용사를 만들지 않았다. 운용사를 설립한다 하더라도 기존 우미건설의 조직 문화로는 성장에 한계가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
SPI MEMBERSHIP 전용 콘텐츠입니다. MEMBERSHIP에 가입하시면 전용 콘텐츠 열람은 물론 다양한 부가 혜택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 MEMBERSHIP에 가입하셨다면 로그인 해주세요.

※해당 콘텐츠의 저작권은 서울프라퍼티인사이트(SPI)에 있으며, 무단 캡쳐 및 불법 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0개의 댓글

관련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