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LK with SPI

온천 휴양지 유후인에 원격 근무지 조성하는 ‘후지쯔’

2021. 04. 13·
고병기
0
후지쯔가 온천 여행지로 유명한 오이타현 유후인으로 직원들의 이주를 지원한다. 다양한 형태의 원격 근무를 지원하기 위해서다. 최근 코로나19로 일본 기업들의 일하는 방식과 오피스의 변화가 가속화되고 있지만 후지쯔의 사례는 그 중에서도 급진적이다. 후지쯔처럼 본사에서 약 800킬로미터 떨어진 지역에 원격 근무를 할 수 있는 거점을 마련하는 것은 드물다. 후지쯔는 오이타현에 이주를 희망하는 직원들이 원격 근무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지난 3월에 오이타현과 협약을 맺었다고 한다. 후지쯔는 오이타현에 약 30여명이 일할 수 있는 업무 공간을 확보했으며, 유후인 온천 시설에도 객실과 회의실을 마련해 일을 할 수 있도록 했다. 후지쯔는 직원들이 점심 시간을 이용해 온천을 즐길 수도 있다고 밝혔다. 후지쯔가 유후인에 원격 근무 시설을 마련하는 것은 기업과 지방도시의 수요가 맞아떨어졌기 때문이다. 후지쯔는 최근 일본 […]
SPI MEMBERSHIP 전용 콘텐츠입니다. MEMBERSHIP에 가입하시면 전용 콘텐츠 열람은 물론 다양한 부가 혜택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 MEMBERSHIP에 가입하셨다면 로그인 해주세요.

※해당 콘텐츠의 저작권은 서울프라퍼티인사이트(SPI)에 있으며, 무단 캡쳐 및 불법 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0개의 댓글

관련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