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LK with SPI

‘하이트만’은 왜 1년 만에 물류센터를 다시 매각할까

2021. 04. 08·
고병기
0
글로벌 부동산자산운용사인 ‘하이트만’은 작년 7월 경기도 여주에 있는 물류센터 2개를 매입했다고 발표했다. 전 세계적으로 약 434억달러의 자산을 운용하고 있는 하이트만의 첫 한국 투자였다. 그런데 하이트만은 불과 1년도 채 되지 않아 물류센터 2개를 다시 매물로 내놓았다. 무신사가 임차하고 있는 물류센터다. 자산 인수 후 이렇게 빨리 매각하는 경우는 드물다. 하이트만이 단기간에 재매각을 결정한 이유는 무엇일까. 부동산 펀드를 조성하기 전에 실적을 쌓기 위함이다. 앞서 얘기한 것처럼 하이트만은 아직 한국 투자 실적이 없다. 그렇기에 믿고 돈을 맡길 수 있는 곳이라는 점을 증명하기 위해 최근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은 물류센터를 서둘러 매각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다른 외국계 투자자들도 펀드 조성에 앞서 투자 실적을 쌓는 경우가 있다. 한 예로 올 초 1호 아시아 부동산 펀드를 조성한 KKR의 경우 2014년 […]
SPI MEMBERSHIP 전용 콘텐츠입니다. MEMBERSHIP에 가입하시면 전용 콘텐츠 열람은 물론 다양한 부가 혜택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 MEMBERSHIP에 가입하셨다면 로그인 해주세요.

※해당 콘텐츠의 저작권은 서울프라퍼티인사이트(SPI)에 있으며, 무단 캡쳐 및 불법 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0개의 댓글

관련 콘텐츠